•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DancingSpider | 2018.04.12 12:40 | 조회 888
    제32회 한국무용제전(Korea Dance Festival)



    사단법인 한국춤협회(이사장 : 백현순, 한국체육대학교 생활무용학과 교수)는 오는 4월 18일(수) 부터 29일(일)까지 12일간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제32회 한국무용제전(Korea Dance Festival)’을 개최한다. 

    ‘한국무용제전’은 1985년 시작되어 현재 한국에서 최장수이자 유일한 한국창작춤축제이다. 한국무용의 전통춤이 아닌 ‘한국무용의 춤사위를 기본으로 한 한국무용의 창작춤’을 맛볼 수 있다는 점에서 한국무용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고리 역할을 해나가고 있는 의미있는 축제이다. 
    2013년부터는 중국, 일본, 홍콩, 대만, 싱가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동양권 각국 전통춤의 춤사위를 기본으로 한 창작춤 무용단을 초청해 한국 창작춤 대표작품과 개폐막작에 나란히 배치, 한국 창작춤의 수준을 높여감과 동시에 아시아국가간 춤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금년 제32회 한국무용제전의 주제는 ‘축제(Festival)’로 한국인들이 본래 가무악 속에서 희노애락을 나누며 축제를 좋아하는 특성에 착안했다. 최근 몇년 사이 인구 감소, 청년 실업 문제 등 사회경제적 분위기가 불안해지는 것을 축제를 통해 희망을 가져보자는 소망으로 표현했다. 
    무엇보다 한국인들의 저력은 어려운 시기를 만날 때마다 더불어 함께하는 축제를 통해 한을 승화해왔다는 것이다. 한국춤의 구성원리가 ‘한에서 신명으로, 신명에서 환희로!’임을 생각해볼 때 제전의 주제인 ‘축제’는 한국춤의 원리나 정성, 철학을 현대적으로 푼 한국창작춤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나가자는 한국무용제전의 뜻과 관통하는 것이다. 

    2008 베이징올림픽 개막 안무가 소향영 안무가와 
    한국무용제전 최우수작품상에 빛나는 한국 안무가 김호은의 대결! 
    무엇보다 이번 한국무용제전에서 주목할 작품은 개막작으로 선정된 중국 베이징실험무용단 소향영(肖向英, Xiao Xiang-Rong) 안무가의 <The Wall 벽>과 작년인 제31회 한국무용제전 최우수작품상에 빛나는 한국 카시아무용단 김호은 안무가의 <기억의 조각 Piece of Memories>이다. 

    먼저 베이징실험무용단 소향영 안무가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및 2016년 G20  국제정상회담 개막식 감독을 역임한 중국 대표 안무가 중 한 사람이다. 중국 베이징대학교 예술학과 부학장이자 무용학과 학장이기도 하며 20여년 동안 중국교육과 대중예술 발전에 기여해왔다.
    그는 이번 한국무용제전의 개막작 <The Wall>은 독일 동서 베를린 사이에 29년간 세워진 베를린 장벽과 트럼프의 멕시코 장벽에서 영감을 받아 작년 9월 완성했다. 주로 미국, 영국, 호주 등 서구 중심으로 선보인 이 작품을 아시아에서는 한국무용제전을 통해 처음 선보인다. 
    이 작품에 대해 소향영 안무가는 “누구든 꿈을 이루고 싶으면 가장 먼저 꿈이 있어야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대담하게 실천에 옮겨야만 꿈을 실현할 수 있다. 꿈과 이상을 실천하는 과정 또한 한나라와 민족의 사회적 가치라할 수 있다.”며 중화민족의 자강불식의 정신과 끝없이 목표를 향해 달리는 전통문화의 사상을 강조했다. 나아가 중국과 한국 간의 좁은 ‘벽’을 무너뜨리고 국문을 열어 예술문화교류를 활발히하고 나아가 더욱 깊은 우호관계와 미래를 기약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실제로 소향영 안무가는 2017년 “한중 무용문화교류와 정망”을 주제로 한 국제학술대회에서 중국현대무용창작에 대해 발표를 하고, 금년에 한국무용제전에 개막작을 올리고 내년 2019년에는 이번 한국무용제전에 선보인 한국의 우수 작품을 북경댄스페스티벌에 초청해 한중 교류 공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개막작으로 함께 선보이는 한국 카시아무용단 김호은 안무가의 <기억의 조각 Piece of Memories>은 작년 한국무용제전에서 최우수작품상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특히 기대감이 높다. 매해 최우수작품상은 한국무용 총 7명의 전문심사위원과 30명의 일반관객평가단이 8대 2의 비율로 점수를 주고 선정하며, 최우수작품상으로 선정이 되면 이듬해 한국무용제전 개막작 공연으로, 우수작품상은 폐막작 공연으로 다시 한 번 주목받는다. 
    김호은 안무가의 <기억의 조각>에 대해 한국무용제전 전문심사위원단은 “무대에 변화를 주려고 노력한 점, 사회적인 문제를 예술적으로 승화하려는 관점, 무용수들의 기량이 돋보인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한다. 총 18명의 무용수가 무대를 꽉 채우며 ‘놓치지 말았어야할 그때의 후회, 지속하고 싶은 순간의 머무름, 거부할 수 없는 삶의 운명, 그 운명앞에 마주한 나약함’, 이러한 잃어버린 나의 기억의 조각을 찾아나선다. 

    중견안무가와 젊은안무가들의 뜨거운 경연으로 한국창작춤의 열기를 더할 본 공연!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한국무용제전의 대극장 공연에는 총 8팀이 참가한다. 한국무용제전이 서울시를 대표하는 지역축제이지만 서울에서는 지방에서 활동하는 안무가들의 작품을 볼 기회가 적어 올해에는 부산 시립무용단과 청주시립무용단이 참가하여 서울 지역민들을 위한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확대시켜준다. 
    그 외 한국무용계를 묵묵히 이끌어온 창무회 뿐만 아니라 경기도립무용단의 상임안무가로 활동하고 있는 중견 안무가, 대학에 있는 교수와 개인 프리랜서 안무가까지 다양한 분야와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들이 한국 창작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기 위해 신작들을 준비하고 있다. 

    이어 소극장 공연은 한국춤계를 이끌어나갈 젊은 안무가들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더 많은 공연의 기회를 주기 위하여 마련한 축제의 장이다. 따라서 국시립 무용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무용수들부터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무용가까지 12팀이 선사하는 보다 실험적인 무대를 통해 한국춤의 새로운 면모를 발굴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장래훈, 박지선, 김재승, 양미희, 이하경, 박미나/장영진, 변재범, 강은진, 박현정, 조민아, 김미정, 최가현 이들의 이름이 10년, 20년 후에도 무용계에서 빛날 수 있도록 관객의 뜨거운 박수와 시선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29일 한국무용제전의 폐막을 알리는 공연에는 말레이시아 TFA Inner Space Dance가 <Get This “Swawam”>과 <SUM>을 선보인다. 이들 작품은 말레이시아 민족의 전통적 사상과 문화적 양식을 바탕으로 현대화된 기법의 움직임을 표방하고 있어 한국무용제전이 지향하는 전통의 현대적 추구와 맞닿아 있다. 함께공연되는 한국 공연은 2017년에 한국무용제전 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임학선댄스위의 정향숙의 <강, 강江 The River Runs Through> 공연으로 마무리가 된다. 


    제32회 한국무용제전 전체 프로그램 소개  



    제32회 한국무용제전> 주요제작진 
    • 총예술감독 / 백현순 
    • 운영위원장    / 전순희, 윤수미
    • 진행    / 유지영, 유진주, 김진현, 정유진
    • 조명    / 김철희, 이승호
    • 무대    / 김진우, 곽용민, 최상지 
    • 언론 홍보 / 비단거북이PR 강혜진
    • 홍보디자인    / 밝은사람들

    제32회 한국무용제전> 개요 
    • 축제명 / 제32회 한국무용제전
    • 축제 기간 / 2018년 4월 18일(수) – 29일(일) 
    • 축제 장소 /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 주최    / (사)한국춤협회
    •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문의    / 한국춤협회 02-410-6888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52개(1/18페이지)
    춤 나누기 프리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