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DancingSpider | 2017.12.04 10:19 | 조회 82
    정형일의 2017년 신작
    The Seventh Position




    오는 12월 6일 경기도문화의전당 행복한대극장에서 감각적인 안무, 스타일리쉬한 발레의 대명사 정형일의 2017년 신작 <The Seventh Position> 이 공연된다.

    [창조적 파괴]는 예술에서 그 의미를 진정으로 인정받는다. 
    이는 예술에서 배워온 근본적인 형식에 물음을 던지는 것으로 시작된다. 
    발레에 있어 5개의 포지션이 그것이다. 만약이라는 가정을 통해 300년이 넘게 이어왔던 발레의 정통에 대해 
    현대적 발전을 가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결국 변화와 발전을 일차원 그 이상으로 예술과 발레의 가장 근본적인 시작점으로부터 도출해내고 완성해가
    는 과정의 중심에 있는 것이다.

    작품내용

    피에르 보샹이 남긴 ‘5개의 포지션’
    우리는 300년이 넘는 시간동안 발끝의 각도를 180도 유지하며 완벽한 포지션을 위해 노력해왔다.
    시공간을 넘어선 각양각색의 움직임과 표현 속에서 7번째의 포지션을 찾는다.

    현재의 발레포지션은 갱신된 과거인가?
    인류가 지닌 역사에 남긴 과거를 찾아가듯 오랜 세월 땅 속에 묻혀있던 고대 진귀한 유물처럼 태고적 어둠에서 헤엄쳐 나온 몸의 형상들과 무한성을 복원시키기 위해 여러 조각으로 흩어진 형상을 찾는다.

    사면의 흑막에 둘러싸여 있는 백색무대는 백조와 흑조를 연상케 한다.
    정형화된 틀을 깨기 위한 무한성과의 대립이 일어난다.
    무한성과 혼란이 전도된 신체는 유한성의 시공간과 내면 깊은 탐구가 충돌을 일으키며, 6가지 포지션에 
    각양각색의 움직임과 표현을 찾는다.

    새로운 변형과 왜곡되는 움직임의 교차는 신비로우며, 물리적인 제약을 넘어선 아슬아슬한 각도에서의 유희에 희열을 느낀다.

    시공간을 넘어 새로운 표현의 시도 속에서 
    <The Seventh Position>을 찾는다.




    • 2017년 12월 6일 (수) 오후 7시 30분
    • 경기도문화의전당 ‘행복한대극장’
    • 주최 정형일 Ballet Creative
    • 주관 경기문화재단(하나 더 메세나 프로젝트)
    • 후원 경기문화재단, (주)대호개발
    • 연령 5세 이상
    • 관람료 전석무료 
    • 문의 010-7421-3428
    • 출연 강소임, 권나은, 김혜진, 엄나윤, 조예은, 태정원, 류형수, 최선용, 강서연
      특별출연) 수원음악진흥원(MIOS) 오케스트라 단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07개(1/16페이지)
    춤 나누기 프리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