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 수교 130주년 <2015-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양국 거리예술 작품 교류

DancingSpider | 2016.08.08 20:07 | 조회 10268
한불 수교 130주년 <2015-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양국 거리예술 작품 교류

올 여름,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거리예술축제에 국내의 젊고 창의적인 거리예술가들이 참가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우리의 전통예술을 유럽에 전파한다.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대표 조선희)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국내 거리예술단체인 ‘모다트’와 ‘연희컴퍼니 유희’ 2팀을 지원, 오는 8월 중순 프랑스에서 열리는 ‘스트라스부르그 거리예술축제’와 ‘오리악 국제거리극 축제’에 참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리악 국제 거리극 축제’는 3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프랑스 대표 거리예술 축제로 20편 내외의 공식참가작과 400여 편의 비공식 참가작을 선보인다. ‘스트라스부르그 거리예술축제’는 올해 17회를 맞는 지역 대표 행사로, 다수의 거리예술가와 시민 자원 활동가가 참여한다. 

‘모다트’는 ‘스트라스부르그 거리예술축제’(8.12~14)와 ‘오리악 국제거리극 축제’(8.18~19) 2곳에 모두 참가해 한국과 인도의 전통악기 연주 위에 한국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몸짓으로 풀어낸 작품 <감정공간>을 공연한다. 

젊은 전통 연희꾼들이 모인 ‘연희컴퍼니 유희’는 ‘스트라스부르그 거리예술축제’(8.12~14)에서 ‘연희’라는 장르를 현대적 방식으로 창작한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유희노리>를 선보인다. 

이번 축제 참가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양국이 지정한 <2015~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공식 인증 사업 중 하나인 ‘거리예술 작품 상호교류사업’(‘16. 7~12)으로 진행된다. 양국의 거리예술 작품을 각국 축제에서 교차로 발표하는 국제교류 사업으로, 프랑스 축제에서 국내 작품을 선보이는 ‘프랑스 내 한국의 해’와 한국 축제에서 프랑스 작품을 공연하는 ‘한국 내 프랑스의 해’로 구성됐다. 참가팀 외에도 창작자, 비평가 등 거리예술 전문가들이 동행해 축제 탐방 및 해외 거리예술 관련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올 가을에는 <서울거리예술축제>(9.28~10.2 예정) 등을 통해 프랑스 거리예술가들의 공연을 서울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이번 국제교류 사업을 통해 양국의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성을 증대하고 관련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인 국제교류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조선희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거리예술 분야 교류를 통해 그동안 해외 활동 기회를 얻기 어려웠던 국내 거리예술가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최근 프랑스에서 판소리, 연극 등 국내 문화예술에 주목하고 있는 만큼 전통예술이 접목된 거리예술을 통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단체 : 모다트(Modern Art – Modart), 
한국적이면서 현대적인 몸짓을 찾아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과 새로운 시도를 해나가고 있는 단체
공연명 : 감정놀이
한국적이면서 현대적인 몸짓, 열두발상모, 한국과 인도의 전통악기가 만나 다양한 표현과 느낌을 감정에 초점을 맞추어 표현하고,  감정을 얼굴과 몸으로 그리고 연주를 통해 드러내는 공연





단체 : 연희컴퍼니 유희
유희컴퍼니는 젊은 전통 연희꾼들이 현시대에 맞는 새로운 한국적인 공연물을 창조해 내기 위해 모인 그룹 
공연명 : 유희노리
‘연희’라는 장르를 현대적으로 풀어 본 작품으로, 전통예술을 새로운 방식으로 창작하여 보다 신나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관객참여형 연희퍼포먼스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개(1/1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한불 수교 130주년 <2015-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양국 거리예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0268 2016.08.08 20:07
1 한국계 발레리나 최유희 英 로열발레단 주역 데뷔 춤추는거미 3735 2009.01.21 0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