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추석엔 우리 음악과 놀이로 흥과 신명을!-국립국악원

DancingSpider | 2015.09.09 13:58 | 조회 10802
한가위 추석엔 우리 음악과 놀이로 흥과 신명을!
국립국악원 9월 26일, 27일, 연희, 민요, 강강술래 등 어우러진 추석 특별공연 
<한가위 둥근달> 무료 개최, 다문화 가족, 외국인, 새터민 등 함께 하는 아리랑 부르기도 마련해


가족과 함께 한가위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국립국악원의 추석 특별공연 <한가위 둥근달>이 추석 전날과 당일 이틀간에 걸쳐 마련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9월 26일(토) 오후 8시와 27일(일) 오후 4시,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추석 특별 공연 <한가위 둥근달>을 무료로 개최한다. 공연 외에도 송편 맛보기와 다양한 민속놀이 등 체험 행사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아슬아슬한 줄타기로 재미를, 강강술래로 누구나 함께 넉넉한 추석의 즐거움을!
풍요로움을 노래하는 우리 소리와 신명나는 판 굿 까지!









26일 공연은 흥겨운 전통 연희와 민요로 꾸며진다. 길놀이와 소고춤의 다채로운 리듬으로 공연의 문을 열고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노래로 선보이는 추석달, 방아타령, 남도 들노래 등을 통해 추석의 넉넉함을 노래한다.

아슬아슬한 재미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권원태 명인의 줄타기와 저마다의 재주를 뽐내며 한바탕 신명을 펼치는 민속악단 연희부의 판굿도 관객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공연의 마지막은 출연진과 관객들이 한데 어울려 강강술래 춤을 추면서 추석 명절의 흥겨움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추석 명절, 외국인 및 다문화가정, 새터민들이 직접 부르는 ‘아리랑’!
오는 9월 14일(월)까지 ‘아리랑 부르기’ 신청 접수


27일 공연은 전날 선보인 민속악단의 흥겨운 노래와 공연에 국내 거주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 및 새터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아리랑 부르기’ 순서를 마련한다.

이번 ‘아리랑 부르기’ 순서는 전국에 산재된 민요 ‘아리랑’ 또는 기존 아리랑의 노랫말을 자유롭게 창작해 참여할 수 있다. 공연 당일에는 예선을 통과한 5팀이 무대에 오른다. 참가팀 중 1등에게는 온누리상품권(50만원)을 수여하고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오죽단소를 증정한다.

‘아리랑 부르기’의 신청은 오는 9월 14일(월)까지 국립국악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의 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haesung@korea.kr)이나 팩스 02-580-3045로 접수 가능하다. 예선은 15일 오후 2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가위 둥근달>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9월 26일(토) 저녁 8시, 9월 27일(일) 오후 4시에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열린다.


사진제공 : 국립국악원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개(1/1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한가위 추석엔 우리 음악과 놀이로 흥과 신명을!-국립국악원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0802 2015.09.09 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