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대통령상-광주지산농악

DancingSpider | 2015.10.12 23:48 | 조회 9161
광주동신중학교 ‘광주지산농악’,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대통령상 수상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9일 오후 시상식과 폐막식 진행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평택민요 어업요’,  교육부장관상  ‘충북 괴산두레농요’




문화체육관광부, 경기도, 평택시가 주최하고 한국민속예술축제 추진위원회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주관하는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서 광주광역시 대표로 출전한 ‘광주지산농악'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광주지산농악'을 공연한 광주동신중학교팀은 1,500만원의 상금을 부상으로  받았다.

경기도 평택시 소사벌 레포츠타운에서 8일부터 9일까지 펼쳐진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는 전국 13개 팀 750여명이 출전해 기량을 겨뤘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광주지산농악’은 영산강 상류 새암 들녘에 인접한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농악을 재현한 것으로 걸립굿, 두레굿, 마당밟이와 같은 농악의 전통을 아울러 집대성했다. 특히 느린 가락을 부드럽게 변화를 주면서 한가로운 리듬으로 시작하여 조금씩 흥을 돋운 다음 경쾌한 리듬으로 신명을 살리는 부분이 잘 공연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밖에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경기도 대표로 출전한 경기물류 고등학교의 ‘평택민요 어업요’, 교육부장관상은 충청북도 대표로 출전한 괴산오성중학교의 '충북 괴산두레농요'가 수상했으며 각각 500만원의 부상을 받았다. 



한편 10일부터 11일까지 평택시 소사벌 레포츠타운에서 14개 시·도와 이북 5도 대표팀이 출전하는 제56회 한국민속예술축제가 펼쳐진다.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및 제56회 한국민속예술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경기도, 평택시가 주최하고 제56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추진위원회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주관한다. 한국민속예술축제는 전국에 흩어져 있는 민속 예술을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해 1958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로 첫 회를 시작했으며, 1994년부터는 청소년들에 대한 민속 예술 전승의 활성화를 위해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도 함께 개최해오고 있다.

사진 : 광주동신중학교 광주지산농악 대통령상수상



사진제공 : 미디컴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개(1/1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제22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대통령상-광주지산농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9161 2015.10.12 2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