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춤비평가협회의 -시국선언문-

DancingSpider | 2016.11.04 20:30 | 조회 5179



   오늘 대한민국에서는 청소년까지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이 선출한 대통령의 권한을 40년 지기의 여성과 주변의 십상시 인간들에게 양도하여 대통령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해왔다.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민심이 전국에서 들불처럼 번져간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이래 경제민주화를 비롯 기초노령연금, 무상보육, 누리과정 공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였다. 또한 세월호 진상규명의 회피, 1992년에 이미 위헌 판정이 내려진 국정교과서제도의 부활 강행처럼 국정을 오도하는 갖가지 행태를 다반사로 보였다. 이에 편승하여 대통령 권력의 집행자들은 정당한 시위의 과잉 진압, 여론 조작, 간첩 조작, 특정 공무원 배제 탈락,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 등 온갖 술수로 국정 오도에 스스로 호응해왔다. 

   대통령과 일부 고위직은 민주국가 대한민국을 독재 억압 국가로 되돌리는 행태를 서슴지 않았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박근혜 정부가 자행한 실정(失政)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 이번 게이트를 계기로 만천하에 드러난 대로, 정부 기구 권력 시스템 및 정부 고위직 책임자들의 대대적 혁파가 시급하다. 이와 함께, 국가와 사회에 대한 책무 의식은 지극히 미약한 채 국민 위에서 국민을 다루려 드는 일부 공직자들의 반사회적 풍조 또한 공직 사회에서 시급히 일소되어야 한다.

   박근혜 정부 4년 동안 무용계를 비롯 문화예술계의 현장은 싸늘하게 식어왔다. 오늘 어느 문화예술인은 최저임금 선상의 아르바이트에 나서고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 어디에서고 희망이 저물고 있다. 오늘 어느 문화예술인은 블랙리스트에 갇혀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 도처에서 억압의 그림자가 서성이고 있다. 오늘 어느 공연장은 공연 내용을 염탐하고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 어디선가 검열 공화국의 기운이 틈을 살피고 있다. 

   헌법의 권한을 자기 주변에 스스로 내맡긴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의 정상적 운영은 아예 방치되었다. 청와대 속에, 청와대 곁에, 청와대 위에 마녀 최순실, 십상시 정윤회·정호성·안봉근·이재만 등이 오만하게 있었다. 국정 개입, 대학 입학 특혜 조장, 미르재단과 케이스포츠재단을 빌미로 한 기업 자금의 편취 등 꼭두각시 박근혜를 앞세워 그들은 국정을 마음대로 농단했고 국민을 철저히 우롱했고 천태만상의 악행을 자행했다.  

   황교안 국무총리, 우병우 전 청와대민정수석,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남재준 전 국정원장, 김종덕 전 문화관광부 장관 그리고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하여 박근혜 정부에서 각 분야 권한을 수행한 이들은 대통령 하야 시국에 대해 연대 책임이 막중하고, 한국춤비평가협회는 그들의 책임을 엄중히 묻는다.

   아울러, 국회는 국정조사를 통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작성 유포, 문화예술 표현의 자유 억압, 문화융성위원회 운영 실태,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선임 경위, 문화예술위의 운영 실태 및 권한 남용, 문예진흥기금의 모호한 집행 등 문화예술계의 현안을 백일하에 밝혀내야 하고, 한국춤비평가협회는 국회 국정조사를 강력히 요구한다. 

   박근혜 정부의 총체적 실정은 국가원수의 권위 상실, 민생의 악순환, 대통령 하야 민심으로 귀결되었다. 대통령 직을 올곧게 수행하지도 않았고, 수행할 의사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은 시국이 더 악화하기 전에 하야해야 마땅하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 권력 배후에서 문화예술계를 농단한 이들의 책임은 그것대로 엄중히 다뤄져야 한다. 한국춤비평가협회는 특히 그들의 책임을 물음과 동시에 그간의 권력 남용과 국정 오도를 방조한 바는 없었는지 깊이 자성하면서 무용인, 문화예술인과 함께 민주적이며 지성적인 풍토를 다져갈 것임을 재삼 다짐한다.

2016년 11월  4일

한국춤비평가협회

이순열 채희완 이병옥 김태원 이종호 김채현 장광열 
이만주 권옥희 김영희 이지현 김혜라 서정록 방희망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01개(8/61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61 Dance Camp Platform in Korea 2017-신청요강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004 2017.04.02 23:45
1060 제 2회 아시안 안무 경연 대회-신청요강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087 2017.04.02 23:40
1059 박용구를 기억하는 어깨동무 모듬 잔치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435 2017.03.20 17:52
1058 이화인과 청소년을 위한 「이화현대무용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233 2017.03.16 20:38
1057 두산인문극장 2017: 갈등 Conflict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111 2017.03.16 19:05
1056 제17회 서울국제즉흥춤축제 참가 무용가 및 단체 공모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654 2017.02.26 00:52
1055 문화예술기관 연수단원 지원사업 채용공고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457 2017.02.14 20:24
1054 2017 서울시민 몸축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309 2017.02.07 21:05
1053 스완스발레단 지도위원, 수석 무용수 곽윤아 임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124 2017.02.03 20:47
1052 2017 댄스비전 수상자 발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966 2017.01.25 16:22
1051 2016 SCF 서울 국제 안무 페스티벌 수상자 및 해외 진출자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628 2016.12.14 22:21
1050 2016 한국춤비평가상 및 베스트5 작품 선정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640 2016.12.13 12:32
1049 창무회 40년,창작춤 40년 학술심포지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797 2016.12.05 15:17
1048 예술위, 12월 1~4일 한·영 문화예술 컨퍼런스 개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709 2016.11.18 17:41
1047 이종호 시댄스 예술감독, 바르샤바 국제안무대회 심사위원 위촉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570 2016.11.18 17:22
>> 한국춤비평가협회의 -시국선언문-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180 2016.11.04 20:30
1045 2016 SCF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 - 워크숍 참가 안내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698 2016.10.28 19:37
1044 영국 [The Place]에서 갈채를 받은 모던 테이블의[다크니스 품바]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086 2016.10.27 21:43
1043 韓 거리예술 - 佛 서커스 2년의 협업, <프랑스의 가을>서 공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464 2016.10.27 21:12
1042 투르크권 문화예술축제(Turkic Culture Festival) 개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917 2016.10.19 13:17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