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팩과 드라마센터를 현장 전문 예술인들에게 돌려주어라

DancingSpider | 2014.07.01 08:47 | 조회 4742

한팩과 드라마센터를 현장 전문

예술인들에게 돌려주어라

 

 

한국 연극계에서는 지난 2008년에 ‘한국 근․현대 연극 100년’을 기념하며 많은 의미 있는 행사가 있었다. 특히 한국 근․현대 연극 100년의 전반적인 조명과 함께 미래의 100년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등 과거, 현재, 미래를 진단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 사실 우리 연극의 실상은 100년 전에도 그랬고, 현재도 마찬가지이지만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아무것도 없는 상황과 환경에서도 그 명맥을 유지해오고 있다. 아무도 권하거나 강요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기적처럼 성을 쌓다가 허물어뜨리고, 걷고 또 걷다 넘어지고, 그야말로 독립운동 하듯이 끈질기게 분투하고 생존해온 어려운 시간들이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도 한국 연극은 몇 가지 기념비적인 토대를 마련하기에 이른다.
그것은 대학로극장지대로 상징되는 단일밀집지역 극장 환경이 그 하나이고, 전국 70여개 대학의 다양한 연극 관련 학과가 또 그 하나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제작 환경의 전문화와 분업화를 들 수 있겠다.


돌이켜 보건데 1908년 원각사에서 <은세계>가 공연되고 난 이후 연극전용극장이 탄생하기까지 우리 극장 역사는 매우 지난한 과정을 거치면서 이루어져 갔다. 원각사의 소실, 최초 연극 전용극장인 동양극장의 폐관과 해체, 드라마센터의 개관과 사유화, 국립극장과 세종문화회관의 관료화, 그리고 카페 떼아뜨르, 에저또소극장, 민예소극장, 실험소극장 등의 탄생과 소멸을 거쳐, 2014년 현재 대학로와 인근 지역의 연극 관련 극장은 200여개에 이르고 있다. 연극인 스스로도 이 수치를 대할 때마다 다소 놀라곤 한다. 왜냐하면 1981년에 문예회관 대․소극장(현재 아르코예술극장 대․소극장)이 개관한 이래 한 세대 만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대하게 되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1981년 아르코예술극장이 개관한 가장 큰 이유는 무엇보다 연극인회관에 대한 연극인의 절실함이 반영되어 서울대 문리대 자리인 현재 위치에 개관하게 되었다. 개관 첫해인 1981년부터 1987년까지 소극장 평균 공연일수가 280일에 이른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공연장의 절대적 필요성이 읽혀지고 있는 단적인 예인 것이다. 하물며 30년이 지난 지금 과거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많아진 극단 수를 감안해볼 때 이와 같은 공공성을 지닌 공연장이 더욱 절실한 실정이다. 오죽하면 서울연극협회에서 자체자금으로 시중 대관료의 60%를 인하하여 2012년에 예술공간 서울, 2013년에 예술공간 SM을 운영하고 있겠는가! 오는 8월에는 (구)우석레파토리를 인수하여 새로운 이름으로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는 그동안 문화예술정책과 육성책이 발표될 때마다 그 중심에 현장 예술인들의 목소리와는 동떨어진 사안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음에 화들짝 놀라곤 하였다. 가까운 예로 국립극단 예술 감독 지명에 따른 혼란은 관료주의의 전횡을 예고하는 서막에 불과했다. 이어서 터져 나온 한국공연예술센터-이하 한팩-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의 귀속 발표는 한마디로 앞서 언급한 ‘아무도 권하거나 강요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기적처럼 성을 쌓다가 허물어뜨리고, 걷고 또 걷다 넘어지고, 그야말로 독립운동 하듯이 끈질기게 분투하고 생존해온’ 현장 예술인들을 깡그리 무시한 처사이다. 이는 바로 예술인들을 위한 행정이 아닌 관료 자신들을 위한 행정의 극치를 보여준 대표적 사례로 우리의 역사에 남을 것이다.


대학로에서도 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한팩은 공연예술진흥 사업 및 공연문화의 보존․계승․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0년에 출범하였는데, 아르코예술극장 대, 소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대, 소극장, 대학로예술극장 3관을 운영하는 한국공연예술을 대표하는 공공기관으로서는 유일한 공간이라 할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우리 서울연극인들이 지켜본 이제까지의 한팩의 운영은 매우 실망스러웠다. 대다수의 민간 극단이 겪고 있는 말할 수 없이 열악한 극장 대관에 대한 압박감을 해소해 주기는커녕, 오히려 한팩이 자체 기획공연까지 함으로써, 본래의 설립 목적인 공공성을 저해하고 현장의 정서를 저버리는 어처구니없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더더욱 불과 4년도 되지 않아 다시 원점으로 돌리겠다는 정부의 태도는 창조적 문화콘텐츠의 싹을 뭉개버리는 한심한 문화 융성정책의 결정판이라는 하겠다.


대학로는 과거 30년 전과 비교 불가능한 임대료 상승의 여파로 대관료가 천정부지로 치솟아 오히려 단기간 공연이 확산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이러한 상황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길은 한팩의 기능을 지금보다 월등히 높여야 한다. 사실 이 한팩을 탄생시킨 주체는 누가 뭐라고 해도 대학로연극지대를 일구어 낸 현장 전문연극인들의 공이 100%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팩을 현장 전문 예술인들에게 돌려주라는 것이다.


남산예술센터인 구 드라마센터에 대해서도 우리 연극인들은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아야 한다. 드라마센터는 1958년부터 추진되어 약 4년만인 1962년에 문을 열었는데, 이 드라마센터는 유치진의 노력과 기부, 록펠러 재단과 한미재단의 10만불 원조, 정부의 부지 협조, 그리고 사회각계각층에서 건축자재 등을 기증받아 세익스피어의 <햄릿>으로 개관 공연을 하였다. 하지만 공연장 유지는 쉽지 않았다. 제작극회와 실험극장과의 전속계약, 재즈 공연, 미8군 쇼, 영화 상영, 극단 드라마센터 등에 의해 공연을 이어 가게 된다. 이렇게 되자 1966년 한국일보에서 드라마센터의 사유화에 대한 비판의 기사가 나오게 되자 유치진은 “드라마센터는 절대로 사유화되지 않습니다. 우선 법적으로 생각할 수 없는 일입니다. 대관절 그 건물이 사복을 채울 만한 건더기가 됩니까?” 라고 강하게 부인하기에 이른다. 이런 와중에 연극계의 숙원이었던 연극아카데미도 발족하였는데, 1974년에 서울예술전문학교로 인가 받아 1979년에 서울예술전문대학으로 성장하였다. 이때부터 이미 유치진이 극구 부정하였던 사유화는 완성되어 버렸다. 이후 서울예술대학교로 개명하고 드라마센터를 떠나 2001년에 안산으로 완전히 이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현재 서울시에서 남산예술센터를 매년 10억원을 임대료로 지불하면서 운영하고 있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남산예술센터는 이제 연극인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 남산예술센터는 이 땅의 연극인들의 소망을 안고 탄생한 최초의 연극인을 위한 연극전용극장이었다. 물론 유치진의 노력은 우리 연극계에 그 무엇으로도 폄하될 수 없는 사안이다. 하지만 그가 고백하였듯이 남산예술센터는 절대로 사유화 되어서는 안 되는 연극인 모두의 고향과 같은 곳이며, 전문예술인들에게 환원하는 것이 그의 유지를 받드는 길일 것이다.


서울시에서는 남산예술센터-구 드라마센터-, 금천예술공장, 문래 예술공장, 신당 창작 아케이드, 연희 문학창작촌, 성북예술창작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매우 고무적인 예술정책임에 틀림없다. 이 중에서 남산예술센터와 한팩은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연극인들의 숨결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고향과 같은 곳이기에, 그리고 설립 당시의 모습을 지금까지 잘 보존하고 있는 이곳은 연극인들의 품으로 되돌려줄 때가 왔다고 본다.
우리에게는 아직까지 변변한 연극 박물관 하나 없다. 이곳이 연극박물관으로 꾸며진다면 연극인이면 그 누구라도 납득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현장 전문 예술인들이 온 마음을 다하여 수준 높은 창작의 의욕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공간으로 사용 가능한 곳이기도 한 곳이다.
한팩과 남산의 드라마센터-남산예술센터-를 현장 전문 예술인들에게 돌려주어라. 그것이 현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문화융성’에 다가갈 수 있는 진정한 첫걸음일 것이다.


2014년 7월 1일
서울연극협회 정책분과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6개(17/60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876 한국판 '햄릿' 전통굿으로 英축제 열광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518 2014.07.15 14:30
875 국립국악원 고궁 공연 ‘창경궁의 아침’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141 2014.07.14 16:13
874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보유자인 정재만 별세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153 2014.07.14 00:30
873 안수영컴퍼니 스페인.크로아티아 2개국 초청 공연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435 2014.07.11 00:46
872 2014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2174 2014.07.08 17:04
871 한국춤평론가회 신임 회장에 심정민씨 선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588 2014.07.02 12:55
>> 한팩과 드라마센터를 현장 전문 예술인들에게 돌려주어라 DancingSpider 4743 2014.07.01 08:47
869 국립발레단, 강수진을 이을 “나비부인”은 누구일까? DancingSpider 5009 2014.07.01 08:39
868 2014년 창작 뮤지컬·무용·오페라 시범공연 개최 DancingSpider 7963 2014.06.30 13:33
867 LG아트센터, 2014년 ‘공연장 부문’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382 2014.06.26 13:53
866 연극인 자녀의 꿈을 응원합니다! DancingSpider 5193 2014.06.20 16:36
865 뜨거운 해외 음악인들의 국악 배움 열기! DancingSpider 4853 2014.06.17 10:38
864 제34회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대상에 김태형(피리)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037 2014.06.14 00:02
863 국립국악원 ‘연주단원’이 아닌 ‘예술가’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076 2014.06.11 11:22
862 2014춘천아트페스티벌 재능기부 작품 공모 DancingSpider 7388 2014.06.10 09:59
861 강수진 예술감독의 도전, 국립발레단 보유 레퍼토리 다양화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149 2014.06.05 22:35
860 2014 Korean Dance Express in Africa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178 2014.06.02 13:56
859 제7회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 시상식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426 2014.06.02 13:50
858 Rebullbcone 한국 예선전, 진조크루 우승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455 2014.05.30 19:10
857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에 정재국 명인 임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520 2014.05.29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