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DancingSpider | 2015.08.07 12:22 | 조회 3784
    2015 조수미 가요&클래식 콘서트
    그리운 날의 기억
    한국가요의 명곡들을 재탄생시킨 첫 가요&클래식 콘서트




    세기의 프리마돈나 조수미가 오는 9월 11일 (금) 오후 8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그리운 날의 기억>이라는 타이틀로 가요&클래식콘서트를 연다. 

    숨가쁘게 세계무대를 누비고 있는 조수미가 2016년 데뷔30주년을 앞두고 새로운 음악적 시도로 관객과 만난다. 이번 공연에서는 한국가요 중 대중에게 큰사랑을 받아온 ‘옛사랑’ ‘꽃밭에서’ ‘가시나무’ 등 명곡들을 클래식 스타일로 재해석하여 편곡한 곡들과 화려한 콜로라투라 창법과 드라마틱한 감성의 절정인 ‘라트라비아타’를 비롯한 오페라 아리아 등 클래식 곡들을 함께 구성했다. 

    주목할 것은 조수미가 여러 장르의 창법을 시간차 없이 넘나들며 연주하는 어려운 방법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노래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요와 클래식을 1, 2부로 나누지 않고 시간의 흐름인 계절로 표현하여 연주자 중심이 아니라 철저하게 관객들이 공감하고 몰입하기 쉽도록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에 힘을 실었다. 더불어 드라마틱한 감정의 몰입을 더해 줄 오케스트라, 재즈밴드, 국악기 등 장르를 넘어선 풍성한 연주와 세련된 영상을 통해 과거와 추억의 순간으로 관객들을 친절히 안내한다. 공연의 모든 요소에 공을 들인 모습이다.

    바로크 음악. 러시아 음악 등 끊임없는 음악적 도전들은 이번 공연에서 그 절정에 이른다. 생애 최초로 숏커트 모습의 포스터를 선보이며 강한 애정을 드러낸 그녀는 “이번 공연은 인생을 담고 싶었어요~ 제 개인적인 인생의 내레이션 이기도 하고요. 대중가요에는 우리의 삶이 녹아 있잖아요. 사랑의 추억, 슬픔의 기억 등의 희로애락이요. 그래서 인생의 흐름을 축약해 놓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콘셉트로 잡았습니다. 그 흐름을 깨고 싶지 않아서 철저하게 콘셉트에 맞춰 선곡했고 저 또한 가요 창법과 클래식 창법을 순식간에 넘나들며 노래를 불러야만 해요. 절대로 쉽지 않은 일이죠. 하지만 그 드라마틱한 감정선을 최대한 끌어내서 표현하고 싶거든요. 클래식 곡들도 그런 기준으로 선정했습니다. 제 자신의 한계에 또 한번 도전해보는 거죠.”

    공연에 대거 참가하는 국내 최정상의 아티스트들과 세션들도 주목할 만하다. 미국의 팝 싱어 마이클 볼튼이 극찬한 화려한 가창력의 소유자이며 한국의 머라이어 캐리라고 불리는 소향, 영혼을 울리는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팬텀 역과 <지킬앤 하이드>, <엘리자벳>, <덕혜옹주>에 출연한 테너 출신 뮤지컬 배우 윤영석 등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한다. 화려한 출연진과 더불어 차세대 지휘자로 손꼽히는 최영선, 풍부한 감성의 선율을 더해줄 과천시립교향악단 그리고 가요앨범에도 참여중인 송영주, 박윤우, 황호규, 오종대 가 연주를 맡아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국투어무대는 버클리음대출신의 14년 차 국내 최고의 재즈밴드인 ‘프렐류드’, 국내최초 세계 하모니카 콩쿠르 수상자 하모니스트 ‘박종성’, 클래식 현악 앙상블 등이 함께한다. 

    한편 대중과의 소통을 위한 조수미의 노력은 오랜 시간 계속되어 왔다. 지난 2000년에 발매한 조수미의 팝 앨범 ‘온니 러브’(Only Love)로 100만장 판매 기록을 세웠으며 같은 해 ‘나 가거든’이 수록된 드라마 ‘명성황후 OST’로 30만장이라는 당시로선 경이로운 판매기록으로 최고의 인기를 입증하며 대중과 가까워졌고 2002년 월드컵 송으로 그 입지를 굳혔다. 이후로도 줄곧 관객들의 음악적 이해를 돕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스스로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

    <그리운 날의 기억>은 조수미의 첫 가요앨범 발매시점에 맞춰 수원을 시작으로 의정부, 하남, 서울을 투어하며 관객들에게 앨범 수록 곡을 선보인다. 클래식 팬들 뿐만 아니라 그 동안 클래식이 부담스러워 망설였던 사람이라면 가요와 클래식 무대를 한번에 관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잊을 수 없는 경험이 될 것이다.


    사진제공: youngho kang


    공연일정

    NO    지   역    공연일자    공 연 장
    1    수  원    8/30(일) 오후 7시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
    2    의정부     9/4(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3    하  남     9/5(토) 오후 5시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검단홀)
    4    서  울    9/11(금) 오후 8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수정 답변 삭제 목록
    97개(1/5페이지)
    문화클릭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345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