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춤추는거미 | 2011.05.24 10:30 | 조회 7082

    피나 바우쉬를 위한 빔 벤더스의 영화,


    <피나PINA> (2010)



    2월 말에 독일 전역에서 개봉한 빔 벤더스의 최신작 <피나>가 지금까지도 절찬리에 상영 중이다. 물론 감독이 뉴 저먼 시네마의 대표주자 중 한 명이자 우리에게도 친숙한 <베를린 천사의 시>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바로 그 빔 벤더스라 하더라도, '세계 최초의 3D 예술영화'를 표방한 이번 영화가 몇몇 예술 전용 영화관에서 뿐만 아니라 대규모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까지 장기간 상영 중이라는 사실은 왠지 쉽게 납득하기가 어려울 정도다.

    하지만 이 영화가 검은 옷의 수수함과 꿰뚫어보는 듯한 시선으로 상징되는 그녀, 독일 탄츠테아터의 상징 '피나 바우쉬'에 대한 적합한 형식의 오마쥬가 될 것이라는 관객의 기대는 영화가 처음으로 대중 앞에 공개되던 올 2월 베를린 영화제에서부터 이미 그 인기를 예고하고 있었다.



    영상 문법이 움직임의 언어와 만났을 때

    영화 트레일러에도 소개되어 있듯이, <피나>는 2009년 6월에 타계한 피나 바우쉬를 위한 빔 벤더스의 영화다. 굳이 장르를 규정하자면 이미 잘 알려진 바우쉬의 대표작 몇 편을 카메라로 담아내는 한편, 다소 연극적인 방식을 통해 바우쉬가 떠난 자리를 고인에 대한 단원들의 기억으로 채우려 했다는 점에서 단순한 탄츠필름이라기 보다는 다큐테아터 정도로 명명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감독 빔 벤더스는 1985년 베네치아에서 부퍼탈 탄츠테아터의 초청공연을 처음으로 접한 후, 지속적으로 피나 바우쉬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그녀의 안무작을 영화화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무대와 영상이라는 전혀 다른 표현매체의 접점을 찾아야 했던 벤더스는 바로 그 접점 역할을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식을 찾지 못해 바우쉬와의 첫 만남 이후 무려 20여 년 동안이나 이 프로젝트를 추진시키지 못한다. 과연 어떤 방식을 통해 무대라는 공간성과 무대 위에 펼쳐지는 무용수들의 다차원적 움직임을 스크린이라는 평면공간에 재현시킬 수 있을 것인가. 아니, 그 보다도 어떤 영상 기법으로 재현을 넘어서는 재현, 즉 영화관 관객들의 감각에 지금 보고 있는 것이 영상이 아닌 실제 무대라는 느낌을 새겨 넣을 수 있을 것인가.

    기술의 매개를 통해 공간과 움직임에 대한 관객의 인지를 극단적으로 변화시킨다는 것. 가히 혁명적이라 할 수 있는 벤더스의 이 같은 고민들은 마침내 2007년, 그가 칸느영화제에서 록그룹 U2의 콘서트 실황을 3D 형식으로 담은 영화 를 접했을 때 그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된다. 바우쉬의 작품들을 3D 형식으로 영화화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지금까지 3D로 제작된 영화들은 실제 사람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담아내는 게 불가능하다는 특성 때문에 애니메이션이나 <아바타> 등의 컴퓨터프로그래밍이 주가 되는 블록버스터뿐이었다.

    하지만 벤더스는 카메라가 부착된 크레인을 이용해 무용수들을 방해하지 않는 동시에 최대한 무용수들을 근접 촬영할 수 있는 새로운 촬영방법을 고안해냄으로써 사람의 동작이 단편적으로 끊어지는 부자연스런 3D 영화가 아닌, 동작의 생동감을 카메라에 담아내는 새로운 형태의 '자연스런 3D 영화'를 연출할 계획을 세운다. 그 즉시 바우쉬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구상에 대해 설명한 그는 비로소 부퍼탈 탄츠테아터와의 공동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한다.



    특별한 형식의 오마쥬 - 피나의, 피나에 의한, 피나를 위한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관객들이 착석한 상태에서 진행되는 라이브 공연을 촬영해야 한다는 상황 상, 벤더스와 촬영팀은 실제 촬영 당일에 한 치의 오차도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수차례의 테스트 촬영을 시행해야 했다. 그리고 촬영 대상이 단편적 장면이 아닌, 한 편당 최소 30분 이상 소요되는 완결된 장편 안무작이었기 때문에 실제 촬영 시에 반복 촬영이나 임의적인 삭제 및 편집이 불가능했다. 따라서 테스트 촬영은 필수였는데, 바로 이 첫 테스트 촬영 예정일 이틀 전에 피나 바우쉬의 급작스런 사망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피나 바우쉬와의 직접적인 협력 없이 영화를 완성한다는 게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빔 벤더스는 그 즉시 촬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한다. 그러나 부퍼탈 탄츠테아터라는 공동체 속에서 서로가 서로를 의지하고 격려하고 자극하며 수십여 년 간 함께 춤추고 함께 나이 들어간 단원들은 감독에게 영화를 마지막까지 촬영하자고 제안한다. 비록 피나 바우쉬라는 거대한 표상은 부재하지만, 함께 일하고 함께 고민하던 일상적 동료로서의 피나 바우쉬는 함께 했던 기나긴 시간동안 어느새 단원들 각자의 움직임에 스며들어 이제 그들은 그녀 없이도 그녀와 더불어 춤출 수 있게 되었다.

    바우쉬의 연배인 고령의 단원들은 그녀의 뒤를 따라 하나 둘 어느 날 갑자기 유령처럼 무용단을 떠나게 되겠지만, 그들이 떠난다고 해서 그들에 대한 동료들의 기억과 그들이 이겨낸 움직임의 시간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그리고 부퍼탈 탄츠테아터가 단지 독일 무용사에 한 획만을 남긴 채 소멸하는 것도 아니다.

    그리하여 빔 벤더스는 다시 촬영을 시작했다. 다만 영화의 전반적인 컨셉 조정은 피할 수가 없었다. 빔 벤더스는 이 영화를 피나 바우쉬의 작품을 영상 기술로 번역해내는 작업을 넘어서 피나 바우쉬에 대한 한 편의 오마쥬로 연출하기로 한다. 촬영은 두 번에 걸쳐 시행되었다. 피나 바우쉬는 이 영화에 담길 자신의 안무작 네 편(<봄의 제전Le Sacre du Printemps>(1975), <카페 뮐러Café Müller>(1978), <콘탁트호프Kontakthof>(1978), <보름달Vollmond>(2006))을 선정해 2009/2010 부퍼탈 탄츠테아터의 공식 공연 프로그램에 포함시켰는데, 벤더스와 촬영팀은 1차로 2009년 10월에 부퍼탈 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된 <봄의 제전>, <카페 뮐러>, <보름달> 세 편의 공연을 실제 공연 현장에서 촬영했다.


    이후 2010년 4월에 있었던 2차 촬영에서는 관객이 없는 상태에서 <콘탁트호프>의 세 버전(부퍼탈 탄츠테아터 단원들의 오리지널 버전, 65세 이상의 노인 버전, 14세 이상의 청소년 버전)이 모두 카메라에 담겼으며, 이외에도 감독이 고안한 무용단 단원들의 솔로 및 군무 장면이 부퍼탈의 상징인 케이블 철도Schwebebahn 및 지하 탄광 등 시내 곳곳에서 촬영되었다.

    이 장면들을 촬영하기 위해 빔 벤더스는 피나 바우쉬 안무의 핵심과도 같은 '질문 던지기' 방식을 차용했다고 한다. 바우쉬가 던지는 일상적인 질문들에 대한 무용수들의 대답 형식이 바로 그들 각자의 움직임이었던 것처럼, 그리고 바로 그 움직임을 편집하고 구성하는 것이 바우쉬의 안무 방식이었던 것처럼, 피나 바우쉬에 대한 기억을 자극하는 빔 벤더스의 질문과 이 질문에 대한 답으로서 단원들이 보여주는 움직임은 또 하나의 새로운 형식으로 부퍼탈 탄츠테아터를 정의한다.

    베를린의 일간지 타게스슈피겔(Tagesspiegel)과의 인터뷰에서 빔 벤더스는 피나 바우쉬의 말을 다음과 같이 전한 바 있다. "(그녀가 말하길) 난 작품이 너무 많아요. 매해 새 작품을 만들고 오래된 작품들도 늘 계속해서 공연해야하고 그 작품들을 다음 무용수 세대에까지 전해줘야만 해요. 만약 계속해서 공연되지 않는다면 탄츠테아터는 사라져버리고 말거든요." 탄츠테아터의 소멸에 대한 노장 안무가의 근심과 불안은 사망 직전까지도 거의 매해 신작을 발표하게 하는 집요한 동력이었다.

    어느 누구나 공감하는 문제였지만 어느 누구도 쉽사리 그녀의 근심을 공유할 수도 없었고 실제로 공유하지도 않았다. 그러므로 지금, 피나 바우쉬를 위한 빔 벤더스의 영화 <피나>는 눈을 감아버린 그녀의 외로운 불안을 조심스레 다독일 수 있지 않을까. 그녀의 근심 위에 살며시 올려놓는 작은 다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글_손옥주  ds@dancingspider.co.kr
    사진_AFP, Fokus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 연극학, 무용학 박사 과정 재학 중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9개(1/3페이지)
    춤추는 세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3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