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대제’ 230여 년 전 모습으로 되살아나다!

DancingSpider | 2014.12.02 14:08 | 조회 5721
‘사직대제’ 230여 년 전 모습으로 되살아나다!
국립국악원, 찬란한 문화부흥을 이룬 조선 후기 ‘사직대제’를 되살려 무대에
오는 12월 12일(금),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공개해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 국악연구실(실장 송지원)은 오는 12월 12일(금) 오후 8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사직대제’의 복원 공연을 개최한다.

 사극 드라마에서 신하들이 왕에게 흔히 외치는 “전하, 종묘와 사직을 보전하소서!” 라는 대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역대 왕들의 제사인 ‘종묘제례(宗廟祭禮)’와 땅과 곡식의 신을 모시는 ‘사직대제(社稷大祭)’는 조선시대 가장 중요한 의식이었다.

 국가에 의해 보전되던 ‘사직대제’는 1908년 일본의 강압에 의해 폐지되었고, 1988년에서야 전주이씨대동종약원(현 사직대제보존회)에 의해 복원되었다. 현재 사직대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로 지정되어 매년 9월 첫째 주 일요일 사직단에서 거행되고 있다.


 조선의 문화부흥과 르네상스를 이끈 정조대의 ‘사직대제’를 복원하다!

 국악연구실에서 복원한 이번 ‘사직대제’는 정조대의 문헌인 '사직서의궤'(1783)를 바탕으로 음악, 악기편성, 복식, 의물 등을 체계적으로 고증해 최초로 무대에 올리는 것이다. 이번 공연은 조선의 르네상스기로 평가되는 18세기의 사직대제를 무대 위에서 재현한 것으로, 조선 후기 찬란한 문화부흥을 이룩했던 정조대의 왕실문화를 한 눈에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국가를 대표하는 음악기관인 국립국악원에서 ‘사직대제’를 복원해 무대에 올리는 것은 개원 이후 최초의 시도이다. 더불어 조선시대 국가의 큰 제사인 사직대제를 국립음악기관인 국립국악원에서 주최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의가 있다.

 아울러 국악연구실에서는 1928년 녹음된 SP음반 「Victor49802」에 수록된 아악(雅樂, 궁중의식에서 연주된 전통음악)의 속도를 분석하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때 측정한 결과에 따라 아악을 연주하는데, 이 속도는 오늘날 아악에 비해 매우 빠르다.


각 분야 전문가들의 참여를 통해 완성도 높은 고증을 거친 ‘사직대제!’

 또한 이번 국립국악원 예악당에 오르는 사직대제는 의물과 복식, 제례 절차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참여가 눈에 띈다. 특히 국악연구실에서는 안동대학교 이은주 교수와 함께 문헌을 고증하여 사직대제에 사용되는 의물 ‘조촉’을 복원하였다.

 ‘조촉(照燭)’은 밤에 제사를 지낼 때 신호를 담당했던 큰 등롱(燈籠)을 말한다. 1m 가량의 큰 등에 불을 밝히고, 신호에 따라 세우고 눕혀서 음악의 시작과 끝을 알린다. 조촉 제작에는 노미자 매듭장(서울시지정무형문화재 제13호 전수조교), 박명배 소목장(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55호 보유자), 박문열 두석장(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64호 보유자), 손대현 칠장(서울시지정무형문화재 제1호 보유자), 이정기 악기장(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42호 보유자) 등 총 5명의 명장이 참여한다.

 무용 복식 역시 ‘일무보존회’의 후원으로 복원․제작되었고, 제례 절차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 ‘사직대제보존회’의 협력으로 무대에서 재현된다. 더불어 이번 공연에는 한양대학교 국악과 ‘김영운’ 교수의 해설을 더해 공연 관람의 이해를 돕는다.   (※ 일무: 佾舞, 제례 때 공연된 의식무용)

 한편, 국립국악원에서는 지난 2009년 ‘종묘제례’의 단절되었던 악기와 복식 등을 되살려 선보인 바 있다. 2001년부터는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복원한 <왕조의 꿈, 태평서곡>과 ‘숙종조 기로연’을 복원한 <여민동락>, ‘세종조회례연’을 복원한 <세종, 하늘의 소리를 듣다> 등 다양한 전통의례 복원 공연을 무대에 올렸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국립국악원 송지원 국악연구실장은 “조선 문화의 전성기를 이끈 정조(正祖)대에 거행된 사직대제의 음악과 춤을 재현함으로써 우리 음악문화의 정제미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당일에는 예악당 로비에 사직대제 제사 음식과 제기(祭器), 그리고 복원의 바탕이 된 고문헌


춤추는거미 ds@dancingspider.co.k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90개(10/55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사직대제’ 230여 년 전 모습으로 되살아나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721 2014.12.02 14:08
909 신일수(前국립예술자료원장), 국제극예술협회(ITI) 아시아·태평양지역 본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564 2014.12.01 15:58
908 서울연극제지키기 시민운동본부 문화체육관광부 방문 및 청원서 전달 DancingSpider 5031 2014.11.27 11:00
907 두산아트센터에서 ‘두산청소년아트스쿨’ 개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849 2014.11.27 10:56
906 이제 공연장 안에서도 마음껏 사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098 2014.11.27 10:51
905 악(樂)·가(歌)·무(舞) 명인 ‘박병천’ 7주기 추모공연 및 세미나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009 2014.11.26 15:03
904 진조크루‘2014한류힙합문화대상’올해의 힙합문화인상 수상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425 2014.11.26 11:44
903 베트남 호치민에서 불어오는 '사이공 아리랑– Arirang Sài Gòn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465 2014.11.26 10:38
902 한국춤평론가회 2014년 세미나 DancingSpider 7585 2014.11.16 15:11
901 문화역서울 284, 2014년 시즌프로그램 [서울역문화공작소-공간의 기억 DancingSpider 6455 2014.11.10 20:07
900 북한음악 연주회 및 학술회의 [북한의 민족기악] 개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374 2014.11.05 12:38
899 나탈리 포트만의 남편, 벵자멩 밀피예가 이끄는 무용단 첫 내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570 2014.11.04 17:06
898 러시아 한국현대무용특집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785 2014.10.24 16:06
897 ‘젊은 연극인들이여, 대학로로 오라!’, DancingSpider 5315 2014.10.20 14:19
896 2014 서울 아리랑페스티벌_보고! 듣고! 만드는! ‘아리랑’ 전시와 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150 2014.10.09 16:29
895 서울발레시어터(SBT), 창단 19주년 기념 ‘무브즈(MOVES)’ 공연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798 2014.10.09 15:58
894 파사무용단 황미숙의 화제작 <붓다, 일곱 걸음의 꽃>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925 2014.10.01 20:45
893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아리랑’으로 기부문화 북돋는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648 2014.09.29 14:55
892 2014 컬러댄스카니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678 2014.09.23 22:02
891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국악 관현악의 현안과 과제’ 주제로 학술회의 열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074 2014.09.17 10:19